Content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초경도 시작하지 않은 열다섯 서운이는 하루 종일 수 십 명에게 강간을 당했다.

숫자를 세는 것도 포기했다.

바지를 반 쯤 내리고 줄을 선 아저씨들은 차례를 기다렸고,

서운이가 울면서 반항을 하면 가느다란 팔뚝에 아편 주사를 찔렀다.

아편 중독자가 되었다.


그러는 동안 함께 간 친구 둘이 죽었다.

죽은 개를 갖다버리듯 소녀들은 버려졌다.

서운이는 스스로 죽고 싶어서 말라리아 약 40알을 구해 먹었다.

온 몸의 구멍에서 피가 쏟아져 나왔다고 한다.

그러나 질긴 목숨은 또 다시 깨어났다.

"그 말을 어디다 다 할꼬.."


놋그릇을 바치라는 일본 순사들에게

"날 죽이고 가져가라"

욕을 했던 아버지는 주재소에 끌려갔고,

서운이가 일본 공장에 가서 2년 간 일을 하면

아버지를 풀어준다는 말에 속은 서운이는 일본가는 배를 탔다.

하지만, 일본도 아니었고 공장도 아니었다.

하인들을 거느리고 살던 부잣집 아씨 서운이는

자카르타 스마랑에 끌려가 셀 수 없는 일본군에게 몸을 빼앗겼고,

아버지는 주재소에서 죽어 나왔다.

“목숨만 부지하자. 내 몸은 빼앗겨도 내 마음만은 못 빼앗아 간다.”


고향으로 돌아 온 서운이는 고아가 되었고,

부모도 하인도 다 떠난 빈 집에서 아편중독에서 벗어나고자 혹독한 시간을 견뎌야 했다.

열다섯 서운이의 이야기.


- mimi's diary 45.

1992년 1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집회가 22년을 맞이했습니다.

소녀이야기 (10분 55초)를 보면서 정서운(1924-2004) 할머니를 추모합시다.

그리고 살아있는 그녀들을 우리가 지켜줍시다.


한국어 자막
[원본] http://youtu.be/icIPKHicduw



영어 자막
[원본] http://youtu.be/zYjXIye73ks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3 여러가지 섞음 file qeem 2017.04.26 274
152 조선 붕당의 이해 file qeem 2014.02.05 1414
151 북한에도 편의점이 있었구나.. file qeem 2014.02.05 1326
150 아빠와 아들의 대화.. file qeem 2014.02.05 1481
149 논리의 오류들.. ㅎㅎ qeem 2014.01.27 1511
148 시골의사 박경철의 강연 중 이야기 qeem 2014.01.26 1400
147 주변에 이런 사람 꼭 있다.. 과잉교정인간.. qeem 2014.01.15 1369
146 모나미 볼펜의 혁신 file qeem 2014.01.13 1973
» 소녀이야기 완전판 720p (Animation 'Herstory' Full Version) qeem 2014.01.13 1018
144 내일 죽어도 (법륜스님 희망편지) file qeem 2014.01.06 1922
143 나이들면 후회하는 37가지 file qeem 2014.01.03 1879
142 비밀번호에 대한 까칠한 고찰.. file qeem 2014.01.03 16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