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초경도 시작하지 않은 열다섯 서운이는 하루 종일 수 십 명에게 강간을 당했다.

숫자를 세는 것도 포기했다.

바지를 반 쯤 내리고 줄을 선 아저씨들은 차례를 기다렸고,

서운이가 울면서 반항을 하면 가느다란 팔뚝에 아편 주사를 찔렀다.

아편 중독자가 되었다.


그러는 동안 함께 간 친구 둘이 죽었다.

죽은 개를 갖다버리듯 소녀들은 버려졌다.

서운이는 스스로 죽고 싶어서 말라리아 약 40알을 구해 먹었다.

온 몸의 구멍에서 피가 쏟아져 나왔다고 한다.

그러나 질긴 목숨은 또 다시 깨어났다.

"그 말을 어디다 다 할꼬.."


놋그릇을 바치라는 일본 순사들에게

"날 죽이고 가져가라"

욕을 했던 아버지는 주재소에 끌려갔고,

서운이가 일본 공장에 가서 2년 간 일을 하면

아버지를 풀어준다는 말에 속은 서운이는 일본가는 배를 탔다.

하지만, 일본도 아니었고 공장도 아니었다.

하인들을 거느리고 살던 부잣집 아씨 서운이는

자카르타 스마랑에 끌려가 셀 수 없는 일본군에게 몸을 빼앗겼고,

아버지는 주재소에서 죽어 나왔다.

“목숨만 부지하자. 내 몸은 빼앗겨도 내 마음만은 못 빼앗아 간다.”


고향으로 돌아 온 서운이는 고아가 되었고,

부모도 하인도 다 떠난 빈 집에서 아편중독에서 벗어나고자 혹독한 시간을 견뎌야 했다.

열다섯 서운이의 이야기.


- mimi's diary 45.

1992년 1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집회가 22년을 맞이했습니다.

소녀이야기 (10분 55초)를 보면서 정서운(1924-2004) 할머니를 추모합시다.

그리고 살아있는 그녀들을 우리가 지켜줍시다.


한국어 자막
[원본] http://youtu.be/icIPKHicduw



영어 자막
[원본] http://youtu.be/zYjXIye73ks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소녀이야기 완전판 720p (Animation 'Herstory' Full Version) qeem 2014.01.13 1387
8 모나미 볼펜의 혁신 file qeem 2014.01.13 2364
7 주변에 이런 사람 꼭 있다.. 과잉교정인간.. qeem 2014.01.15 1719
6 시골의사 박경철의 강연 중 이야기 qeem 2014.01.26 1769
5 논리의 오류들.. ㅎㅎ qeem 2014.01.27 1886
4 아빠와 아들의 대화.. file qeem 2014.02.05 1871
3 북한에도 편의점이 있었구나.. file qeem 2014.02.05 1696
2 조선 붕당의 이해 file qeem 2014.02.05 1814
1 여러가지 섞음 file qeem 2017.04.26 6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